건강강좌

홈으로_공지_건강강좌

제목

빨리 닳을라, ‘인체 장기’도 좀 쉬게 해주자

인체 장기가 쉰다는 것은 곧 죽음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고 반문할지 모르겠다.
하지만, 남들보다 열일하는 바쁜 장기보다 좀 더 여유로운 장기가 건강에 더 유리할 수 있다.

사이클링

▲ 빨라진 맥박을 잡아 ‘심장’을 쉬게 해주는 ‘운동’ =나이 들수록 혈관탄력이 떨어지고, 동맥이 딱딱해지면서 심장박동(맥박)이 증가하게 된다. 즉, 젊을 때보다 심장이 과로하게 된다는 의미다. 하지만 운동을 하게 되면 심장근육을 단련하여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기 때문에 적정 심장박동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운동하는 사람은 중년이 되어도 맥박이 1분당 60회 정도이지만, 운동을 하지 않는 중년의 맥박은 1분당 75회 정도라고 한다. 즉, 운동하는 사람의 심장은 1분당 15회, 한 시간에 900회를 더 쉴 수 있다는 것이고, 그만큼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진다는 말이 된다. 실제로 심장박동이 정상보다 지나치게 빠르거나 불규칙한 증상은 돌연사 원인의 90%까지 차지한다.

임신

▲ ‘자궁’을 쉬게 해주는 ‘임신과 출산’ =자궁은 생리를 시작하는 초경부터 폐경에 이르기까지 매월 임신 준비를 반복하는데, 빨라진 초경 나이인 12~13세부터 폐경기인 50세 전후까지로 보면 약 40년 가까이, 400~500번의 생리를 하면서 쉴 틈 없이 일하게 된다.

하지만 ‘임신’을 하게 되면 자궁은 합법적으로 쉴 수 있게 되며, 이것이 산부인과 자궁검진시 임신경험 여부가 중요한 이유 중의 하나가 된다.

눈을 감고 있는 남성

▲ ‘눈’을 더 잘 볼 수 있게 해주는 ‘눈감기’ =과학기술의 발달은 우리의 눈을 사로잡았고, 눈을 혹사하게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30~40대인데도 벌써 눈이 침침해지고 시력이 저하되는 노안을 걱정하게 된 것이다.

스마트폰은 안구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는 중요한 작용을 하는 눈깜박임 횟수를 절반 가까이 떨어뜨리고 눈 근육을 경직되게 만든다. 따라서 시간이 날 때마다, 심지어 잠들기 직전까지도 스마트폰을 계속 볼 게 아니라 아예 눈을 감고, 눈이 쉴 수 있도록 해 줄 필요가 있다.

잠을 자는 여성

▲ 기억을 저장하는 ‘뇌의 휴식’을 위한 ‘수면’ =한창 화제가 되었던 ‘멍 때리기 대회’는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경종을 울린 계기가 되지 않았을까. 잠자는 시간, 마음 편히 휴식을 취하는 시간을 절대로 아깝게 생각해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이 시간은 바로 ‘뇌’가 쉬는 시간이다.

사실 뇌는 쉬는 시간에도, 심지어 잠을 자는 시간에도 하루 동안 경험한 정보들을 정리하고 저장하는 일을 한다. 또한, 수면이 계속 부족한 악순환이 반복되면 알츠하이머병 등 다른 신경퇴화현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쉴 때조차도 일을 하는 ‘뇌’를 위해 한 템포 쉬어가는 여유와 7~8시간의 적정 수면을 지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