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강좌

홈으로_공지_건강강좌

제목

봄철 피부, 슬로우 에이징을 위한 생활 습관

40대 워킹맘 회사원 a 씨는 퇴근 후 일주일에 2번은 집에서 자신의 몸을 이용해 운동하는 홈트레이닝(home training)을 하고, 자기 전에는 마스크 팩을 사용하려 노력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체력과 피부 탄력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져 좀 더 건강하게, 천천히 나이 들고 싶은 마음 때문이다.

최근 항노화를 뜻하는 ‘안티에이징'에서 나아가 좀 더 자연스러운 노화를 뜻하는 개념의 '슬로우 에이징(slow-aging)'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슬로우 에이징은 노화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되, 건강한 아름다움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좀 더 '천천히 늙는 것’을 의미한다.

피부를 만지고 있는 여성

하지만 피부 노화는 이러한 슬로우 에이징을 방해하는 대표 요인이다. ‘2017 대한민국 피부 건강 엑스포’에서 피부 고민에 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43.7%의 응답자들이 ‘피부 노화’를 고민으로 꼽아 1위에 오른 바 있다. 이렇듯 눈가주름, 칙칙한 피부, 떨어진 피부탄력 등은 나이 들어 보이는 것은 물론, 초라한 인상을 줄 수 있어 많은 이들이 피부 노화를 늦추기 위한 적극적인 해결책을 찾는 추세다.

하이닥 성형외과 상담의사 반재상 원장(바노바기 성형외과)은 “노화의 속도는 사람마다 다르며, 제대로 관리만 한다면 개인의 노력으로 어느 정도 노화를 늦추는 것이 가능하다”고 “특히 피부 노화는 짧은 시간에 갑자기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젊은 나이 때부터 시작돼 오랜 시간에 걸쳐 누적되기 때문에 젊어서부터 부주의한 생활습관 등을 지속한다면 꼭 노년이 아니더라도 일찍 노화가 찾아올 수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피부 노화를 늦추는 생활 습관엔 무엇이 있을까?

1 세안 후 피부 장벽을 지키자
평소 화장을 하고 다니지 않는다고 해서 그냥 쓰러지듯 잠드는 경우가 있다. 세안 후 피부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에 주름이 잘 생길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먼저 세안 후 항상 수건으로 피부 물기를 제거하자. 그냥 둘 경우 물이 자연 증발 할 때 피부 표면의 수분 장벽까지 같이 파괴될 수 있기 때문이다. 물기를 닦을 때는 수건을 톡톡 누르듯 사용해 피부 자극을 최소화하고 바로 세라마이드 성분 보습제를 발라 피부 장벽을 지키자.

스킨케어 중인 여성

2 얼굴 스트레칭으로 주름 예방
얼굴 근육은 먹고 말하는 등 평소에 자주 사용해 뭉치고 피로해지기 쉽다. 이때 웃는 동작은 얼굴 근육을 스트레칭하는 효과가 있다. 얼굴 근육 스트레칭은 피부 혈액순환을 도와주고 주름을 예방한다. 또 표정근의 작용을 활성화해 얼굴 근육의 긴장이 풀어져 인상이 밝아지기도 한다. 평소 ‘아, 에, 이, 오, 우’ 등의 발음 연습을 통해 얼굴 전체 근육을 풀어주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3 원푸드 다이어트는 금물
단식이나 원푸드 다이어트 등으로 단시간에 무리하게 살을 빼면 얼굴이 꺼지면서 순식간에 주름이 생길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무리한 다이어트는 피하고 꾸준한 근력운동을 통해 탄탄하고 탄력 있는 피부를 가꾸는 것이 좋다.

피부를 만지고 있는 여성

4 피부 습도 유지하기
과도한 난방이나 냉방은 피부를 더욱 건조하게 만들어서 주름이나 노화를 가속한다. 특히 지속적으로 난방을 하면 공기 내 습도를 낮아지고, 낮아진 습도는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당김과 건조, 각질을 유발할 수 있다. 환기에 소홀할 경우 공기 내 오염 물질이 피부를 자극해 여드름 등 각종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으니 미세먼지가 없는 날은 창문을 자주 열자.

피부를 만지고 있는 여성

5 자외선 차단제는 필수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은 노화의 지름길이다. 이는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고, 콜라겐과 엘라스틴을 변성시켜 주름 생성을 자극한다. 따라서 실내에 있다고 해도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햇빛에 오래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